안희정 수행비서 성폭행

Jtbc 에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 출현해 모든걸 밝혔습니다.

누구보다도 신뢰했던 정치인 안희정 .

그의 성폭행이 믿어지지 않지만 jtbc에 출현한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의 얘기는 우리에게 너무큰 충격으로 다가오네요.

지난달까지 8개월정도 벌어진 성폭행. 그것도 권력관계에 의해 벌어진 것이라고 하는데 손석희 앵커가 김지은 정무비서에게 이런 질문을 할때 파르르 눈을 떠는 그녀는 너무나 가녀렸지요.

"저한테 안희정 지사는 처음부터 끝까지 안희정 지사였습니다. 수행비서는 모두가 노라고 할때 예스라고 하는 사람이고 마지막까지 지사를 지켜야 하는 사람이고, 지사님이 저한테 얘기해준 말이고, 늘 얘기하는 말이 니 의견을 달지말라 니 생각을 말하지 말라너는 나를 비춰주는 거울이다. 투명하게 비춰라. 그림자 처럼 살아라"

그래서 항상 반문할수 없었고 늘 따라야 하는 존재였다고 말을 했습니다.

"그의 권력이 얼마나 대단하지 알기에 늘 수긍하고 그의 기분을 맞추고 .....아무것도 거절할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원하는 관계는 아니었다 라고 말을하는 김지은 비서는 너무나 안쓰러웠습니다.

작년 6월 이전에는 아무런 관계가 아니었다고 하는데요.

오늘 안희정 수행비서 성폭행 이 이슈가부적절한 관계는 있었지만 그것은 합의에 의한 것이었다라는 안희정 지사측의 반문이 있었습니다.

"지사님과 합의를 하고 하는 사이가 아니다. 지사님과 저는 동등한 관계가 아니다. 위계에 의한 강압이다" 라고 말을 했어요.

혹시 두사람 사이에 벌어진 일을 눈치 챘거나 상담을 한 사람이 있는가?


"sos를 외치려고 여러번 신호를 보냈고, 눈치챈 선배가 혹시 그런일이 있었냐고 물어봐서 얘기를 했지만 아무런 도움을 받지 못했다.

어떻게 해야되는지 얘기해 주지 않았다.

처음에는 거절을 하라고 해서 거절을 했지만 ....."


어렵다고 말한건 최대한의 방어였고 지사님이 알아들었을거라 생각하지만 이라고 말을 하기도 했습니다.


"안지사 말고도 또다른 성추행 사건이 있었다. 김지은씨를 향해 있었던 일이고 그 주변에서 있었던 일이다 " 라는 말에 그건 밝히기를 꺼려해서 손석희 앵커는 질문을 하지 않았습니다.



고통을 호소 후에도 도움 못받았을때의 심정은?

"미안하다 개념치마라 내가 부족했다 잊어라 다잊어라 그냥 아름다운 스위스와 러시아에서의 풍경만 생각해라.

내가 잊어야 되는구나 잊어야되는구나 저한테는 있는 기억이지만 없는 기억으로 살아가려고 도려내고 도려내고 살았다"

없는기억으로 살려고 했지만 지금 이자리에 나온 이유는?

"최근에 안지사가 밤에 불러서, 미투에 대한 얘기를 했다. 내가 미투를 보면서 그게 너에게 상처가 되는 일이라는걸 알게 되었다.

미안하다라고 말을 해서 그날은 그런일이 없을줄 알았는데 역시 그날도 그런일이 있었다"고 말을 했어요.

"미투 언급을 하고 미안하다고 사과한 상태에서도 또 저한테 그런일을 한걸 보고는 지사님에게는 벗어날수가 없겠구나라는 생각에 나오게 되었습니다."

그런일이 있었던 일이 2월 25일이었다고 합니다.미투온동이 활발하게 벌어지는 상황이었지요.

이정도면 사람의 탈을 쓰고 사는 사람이 안희정 지사가 아닌가 싶네요.


앞으로의 일이 안쓰러워 앞으로를 걱정한 손석희 앵커의 질문에 김지은 비서는 내 기억속에 모든게 들어있다고 말을 했습니다.

수행비서에서 정무비서로

수행비서에서 정무비서로 직무가 바뀐이유는 안희정 지사의 뜻이라고 하는데 보통 정무비서는 24시간 대기 상태로 있어야해서 여자가 맡는경우는 거의 없다고 합니다.

정무비서가 여자로써 어려운점이 없었냐는 질문에는 어려운점은 많지만 하라는 대로 할수 밖에 없었다고 하네요.

이방송을 보고 너무 많은 생각이 들고 소름이 돋기도 합니다.

"너를 가져서 미안하다. 너한테 상처줘서 미안하다. 내가 부끄러운 짓을 했다라고 늘 말씀하셨다"는 안희정 지사가 더 끔찍하게 다가오는 사건입니다.

안희정 수행비서 성폭행 사건이 어떻게 전개될지는 모르겠지만 두려움에 떨고 있는 김지은 수행비서의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라봅니다.

:오늘 이후로 없어질수도 있다는 생각:까지한 김지은 정무비서의 가녀린 어깨가 더욱더 안쓰럽고 안쓰럽네요.


블로그 이미지

향기로운 두리뭉실0717

티스토리 툴바